한성순보부터 현재까지
2만 7,000명 수록


<한국언론인물사전> 발간

 

한국언론재단(이사장 고학용)은 1883년 한성순보 기자부터 2009년 현재 언론사에 근무하는 언론인까지 2만 7,000여명의 정보를 담은 <한국언론인물사전>을 발간했다. 이 인물사전은 ‘인물로 집대성한 언론계 현황과 역사를 정리’한 것으로 수록인물의 규모는 물론 정보량에서도 최고의 수준이라 할 수 있다.
 한국언론재단이 <한국언론인물사전> 편찬을 추진한 이유는 언론 인물에 대한 정리가 우리 언론의 역사를 기록하고 보존하기 위한 중요한 작업 중 하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. 한국언론재단은 1977년 <한국신문방송연감>을 발행하면서 언론인물정보를 정리해왔으며, 1999년부터는 현재 미디어가온(www.mediagaon.or.kr)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언론인물DB를 구축해 서비스해왔다. 한국언론재단 외에는 1988년 한국신문편집인협회가 <신문백년 인물사전>을 펴 낸 것이 유일하다.

 이 사전에 수록된 언론인은 ① 한말부터 광복이전(1883~1945)의 언론계 종사자 전원 ② 광복이후 4・19 이전(1945~1960)은 편집국은 전원, 편집국 외 부서는 차장급 이상 ③ 4・19 이후 1988년까지는 차장급 이상 ④1988년 이후부터 현재까지는 언론직군은 2000년 이전 입사자 전원, 지원/기술직군은 차장 이상 ⑤ 언론학 교수는 전임강사 이상이다.
 해당 인물을 살펴보면 그 시대를 읽을 수 있듯이 언론인은 언론사(史)를 읽는 핵심이다. 한국 근현대인물의 중심에는 항상 언론인이 있었으며, 당대 최고의 지식인이었다.
 사회적으로 다른 분야에서 이름을 날린 인물들이 언론인으로 일한 사실을 찾는 것도 이 사전을 보는 즐거움이다. 정계인사로는 이승만 전 대통령과 이기붕 전 국회의장, 김대중 전 대통령, 박순천 전 민주당 총재가 눈길을 끈다. 독립운동가로는 박은식, 신익희, 신채호 등이 수록돼 있다. 문인으로는 김기진을 비롯해 김광섭, 나도향, 박종화, 염상섭, 이광수, 주요한, 최남선, 현진건, 홍명희 등 내로라하는 작가들이 언론인으로도 필명을 날렸다. 그리고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신문인 한성순보의 최고 책임자가 민영목이었다는 사실과, 이미숙 동아일보 팀장과 이미숙 EBS 팀장이 같은 해 같은 날 태어나 현직 언론인으로 근무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것도 <사전>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. <조동시 기자>



월간 <신문과방송> 2009년 5월호 언론현장

Posted by 비회원

댓글을 달아 주세요